겨드랑이에서 악취가 난다 ‘악취’와 ‘액취증’의 차이 > 성형컬럼 및 성형뉴스

커뮤니티

건강한 아름다움을 위한 선택!

겨드랑이에서 악취가 난다 ‘악취’와 ‘액취증’의 차이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218.♡.217.132)
댓글 0건 조회 39회 작성일 21-09-04 15:18

본문

겨드랑이에서 악취가 난다면…‘악취’와 ‘액취증’의 차이

심각한 ‘암내’가 난다면 이 질환을 앓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액취증이란 겨드랑이 부위 땀샘에 있는 아포크린선의 과다 분비, 혹은 이상 분비로 인해 특이한 냄새가 나는 상태를 의미한다.


MC4xNjgxODUwMCAxNjMwMDQyNjEz.jpeg▲ 픽사베이

보통의 악취와 액취증으로 인한 증상은 차이가 있다.

액취증이 있는 사람은 악취는 물론 겨드랑이가 닿는 속옷이 노랗게 착색된다. 이는 아포크린선에서 과다 분비된 땀의 성분과 관련이 있다. 에크린선에서 배출된 일반 땀이 대부분 수분으로 이뤄졌다면, 아포크린선에서 분비되는 땀은 지질, 중성지방, 지방산, 콜레스테롤 등 여러 가지 물질이 함유돼 있기 때문에 마찰 부위에 착색이 발생하는 것이다.

액취증 예방을 위해서는 통풍이 잘 되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 넉넉하고 시원한 옷을 착용하고 천연섬유의 속옷을 자주 갈아입는 것이 좋다. 또 겨드랑이에 파우더를 뿌리는 등 건조한 상태를 유지하면 좋다. 세균 세척을 위해 약용 비누 등을 이용하고, 털이 많다면 제모를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한편 액취증에서 벗어나기 위한 방법으로 수술이 가능하다. 수술로 문제가 되는 아포크린선을 완전히 제거하는 것이다. 수술적 방법은 최대 3주 이후 일상생활이 가능하니 참고하자.

<저작권자 ⓒ 한국건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희 기자
hee@tkhnews.com 다른기사보기


악취는 단순히 땀이 많이 나서 생기는 것이지만 액취증은 땀이 조금만 나도 특유의 양파 썩는냄새가 남니다.
여러가지 치료 방법이 있지만 수술을 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수술 방법도 여러가지가 있습니다.과거 피부를 잘라내는 방법에서 피부 아래 진피를 쉐이빙 하는 방법 그리고 지방흡입을 하는 방법도 있습니다.가강 좋은 수술 방법은 부작용이 적어면서 재발을 하지 않는 것입니다.그래서 요즘은 지방흡입과 약간의 피부 절개를 통해 진피를 쉐이빙 하는 방법을 같이 하는 방법을 추천합니다.
성형외과 전문의 오두종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